직원의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 vs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은


2020년 지난 해 국내 주요 기업 가운데 임원이 아닌 부장 이하 일반 직원의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메리츠증권이었다.
1인당 평균 1억4249만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NH투자증권이었다.
톱10에 미래에셋대우(1억1654만원), 삼성생명(1억439만원), 삼성화재(9684만원)도 이름을 올렸다. 비금융권에선 삼성전자(1억2079만원), SK텔레콤(1억1384만원), 에쓰오일(1억684만원) 등이 포함됐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 계열사가 10개 중 4개였다.
지난해 일반 직원 평균 연봉이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인상률 35%를 기록한 카카오였다.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올해 공기업 대졸 신입 연봉 가장 높은 곳은?

공기업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3892만원인 것으로 조사
지난해 결산기준 대졸 신입 초임 평균 3852만원에 비해 1.0%(40만원) 많은 것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로 4636만원 1위
공기업 대졸 신입 연봉킹은 인천국제공항공사로 4636만원을 책정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해 결산기준 대졸 신입 초임도 4617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한국가스공사가 올해 대졸 신입 초임 4604만원, 한국서부발전이 4538만원, 한국마사회 4336만원, 한국부동산원 4313만원, 한국남부발전 4293만원, 울산항만공사 4273만원, 한국중부발전 4257만원, 한국동서발전 4256만원, 주택도시보증공사가 4244만원 순이었다.

직장인 평균 급여와 억대 연봉자는 얼마나 될까

우리나라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은?

한국고용정보원의 2019년 한국의 직업정보’ 보고서를 보면
조사결과 재직자의 평균연봉은 4313만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75% 집단의 평균연봉은 5000만원인 반면 하위 25%는 2800만원이다.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은 자연·문화해설사 이다.
이들의 연봉은 783만원이다. 한달 월급으론 65만원에 불과하다.

※ 지원사업 변경, 자금 조기 소진 등으로 인해 동일한 조건의 상품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신청 전 해당기관에 신청 가능 여부를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취급기관의 자격조건 및 심사 세부기준에 따라 상품의 이용 가능 여부가 결정됩니다. 상세한 대출 신청 및 가능여부는 상품 취급기관에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이 공개한 평균소득 낮은 직업 10위. /출처 한국고용정보원 ‘2019 한국 직업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