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부자 vs 대한민국 최고 부자


국민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기준은(2021)

우리나라 성인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기준’은 49억원 정도라는 설문 결과가 나와 부의 기준이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에 대한 눈높이는 같은 조사에서 매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2016년 조사 결과에서 부자의 기준이 평균 32억원으로 집계된 이래 2018년에는 40억원, 지난해 46억원에 이어 올해 기준이 더 높아졌다.
5년 전에 비해서는 17억원(53.1%) 높아진 셈이다.

연령대별 부자의 기준은 30대가 평균 52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20대와 40대에서는 48억원이 있으면 부자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부자의 기준.(그래픽=잡코리아 제공) 2021.4.23 photo@newsis.com 

미국 싱크탱크 정책연구소(IPS)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2020년 3월 18일 기준 전 세계 억만장자 2365명이 보유한 재산은 총 8조400억달러였다.
전 세계 억만장자 재산이 평균 50% 넘게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올해 블룸버그 억만장자 랭킹 1위는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가 차지했다.
순자산은 1,880억달러로 나타났다.
이어 2위는 테슬라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는 1700억달러였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1440억달러로 4위에 랭크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세계 500대 억만장자’ 랭킹에서 사상 처음으로 국내 기업인 1위에 올랐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해 발표하는 ‘세계 500대 블룸버그 억만장자'(Bloomberg Billionaires Index) 순위에서 이 부회장은 170위에 랭크됐다.

이 부회장의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도 ‘세계 500대 억만장자’ 360위로 이름을 올렸다.
순자산 74억4,000만달러를 보유했다.

홍 전 관장은 지난달 고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삼성전자 주식 8,309만주를 상속받아 개인 최대주주에 등극했다.
국내 기업인 억만장자 2위에 오른 이는 104억달러로 집계된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이다.
이어 김정주 넥슨 창업주가 104억달러(225위),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103억달러(231위)로 뒤를 이었다.
현대차 명예회장이 63억7,000만달러로 435위,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창업주는 57억7,000만달러로 494위를 기록하며 블룸버그 부호 리스트에 포함됐다.

※ 지원사업 변경, 자금 조기 소진 등으로 인해 동일한 조건의 상품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신청 전 해당기관에 신청 가능 여부를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취급기관의 자격조건 및 심사 세부기준에 따라 상품의 이용 가능 여부가 결정됩니다. 상세한 대출 신청 및 가능여부는 상품 취급기관에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